월간 H레터를 구독하세요

제조 관련 최신 소식과 이벤트 정보를 'H레터' 를 통해 받아 보세요. 😍

‘3D 프린터’로 차세대 소형원전 안전성 높이는 기술 나왔다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23-02-27 11:47:40 조회수 171

‘3D 프린터’로 차세대 소형원전 안전성 높이는 기술 나왔다

 

 

첨단 3D프린팅 기술 연구진들. 왼쪽부터 강석훈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류호진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 김홍물 하나에이엠티 대표.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 3D프린팅 기술 연구진들. 왼쪽부터 강석훈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류호진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 김홍물 하나에이엠티 대표. /한국원자력연구원

 

국내 연구진이 금속 3D 프린팅을 활용해 소형모듈원자로(SMR) 안전성을 더욱 높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냈다. SMR은 발전용량이 300메가와트(㎿) 수준인 소형 원자력발전소로 기존 원전보다 훨씬 좁은 땅에서 비슷한 수준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강석훈 재료안전기술개발부 책임연구원팀이 3D 프린팅에 활용할 수 있는 SMR 압력용기용 금속 분말 소재를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류호진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팀과 금속 분말 소재 전문 제조 기업인 하나에이엠티도 개발에 참여했다.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하면 원자로와 같이 구조가 복잡하면서 정밀한 가공이 요구되는 부품을 이음새 없이 설계‧제조할 수 있다. 원재료를 별도로 가공처리하지 않아고 되고 재료 손실도 거의 없어 비용을 아낄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때문에 최근 원전 부품 제조업에서 3D 프린팅 기술이 각광받는 추세다.

연구팀이 개발한 건 SMR 압력용기 소재를 만들 수 있는 3D 프린팅 전용 금속 분말이다. 원자로 압력용기는 원자로 격납 건물 내부 정중앙에 위치한 핵심 구조물로 안에는 핵 연료봉이 들어간다. 압력용기가 튼튼하게 만들어져야 그 안에서 핵분열이 안전하게 일어나면서 전기 생산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원자로 압력용기는 탄소 함량이 높은 소재로 돼있어 3D 프린팅용 미세 분말로 만들기가 어려웠다. 탄소 함량이 높은 소재는 분말로 만드는 과정에서 쉽게 산화되고 유동성이 낮아 3D 프린터에서 분말을 분사하는 노즐을 통과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연구팀은 수십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3D 프린팅용 미세 분말을 제조했다. 여기에 분말을 방사하는 노즐을 소용돌이 형태로 만들어 분사 중에 분말 크기를 미세하게 제어할 수 있도록 해 유동성도 개선했다. 이후 3D 프린팅 방식의 빔 에너지, 스캔 속도, 열의 양을 조절해 충격 흡수율이 우수한 소재를 만드는 최적의 공정 조건을 만들었다.

연구팀은 영하 196도 저온에서 영상 80도 고온까지 다양한 환경에서 3D 프린터로 만든 압력용기용 소재와 기존 압력용기용 소재의 충격 흡수율을 비교했다. 기존 ㅅ재는 영하 75도 부근에서 쪼개지는 걸 발견했으나 3D 프린터로 만든 소재는 영하 145도까지 버틸 수 있었다. 금속이 깨지기 쉬운 극한의 저온 환경에서도 충격을 잘 흡수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3D 프린팅 기반 제조 기술 표준화와 규제기관 인허가 획득에 힘쓸 계획이다. 주한규 한국원자력연구원장은 “이번에 개발한 3D 프린팅용 분말 소재는 향후 SMR은 물론 높은 안전성이 요구되는 각종 원자로 부품 제작에도 널리 활용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실제 원자로 압력용기용 소재와 3D 프린팅으로 새롭게 개발한 소재의 충격 특성을 비교한 자료. /한국원자력연구원

실제 원자로 압력용기용 소재와 3D 프린팅으로 새롭게 개발한 소재의 충격 특성을 비교한 자료. /한국원자력연구원

 

출처 - https://biz.chosun.com/

 

 

 

빠른
상담

견적문의

뉴스
레터